Asian Like Me

Are You an Asian or an Orientalist?

Archive for the ‘Social Life’ Category

Swimming Alone

leave a comment »

나 사는 동내가 여름에 좋은 이유는 시원한 호수, 강, 캠프장 등등이 빛을 발한다는 점이다. 그 중 하나는 고쉔에 있는 디.에이.알 (다알) 주립산림이다. 이번 여름에는 어제 처음 갔다.

난 참 혼자서 잘 논다. 집에서 주먹밥, 잡채 도시락 만들어서 주립공원에서 먹고, 아이폰에서 최신 가요 열심히 듣고, 탠하면서 책 읽고, 또 심심하면 물에 들어가 수영하고… 이런 걸 누가 같이 해주면 좋으련만…

아, 쓸쓸해져서 오늘은 영어로 블로그 안 쓸란다.

Advertisements

Written by asianlikeme

June 20, 2010 at 1:12 pm

Posted in Social Life

Tempura and Boston PRIDE 2010

leave a comment »

오래간만에 보스톤을 방문했다. 1시간 반정도의 운전하면 갈 수 있는 곳인데도 갈려면 자동차 연료값, 통행요금, 주차비가 아까워서 그 동안 안 갔다. 그래도 이번에는 6월 프라이드 먼스로 퀴어축제가 열려서 갔다. 근데 하필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이 표현 맞나?) 비가 우루룩 왔다. 프라이드 퍼레이드를 구경하는 데 비에 흠뻑 젖고 말았다.

비오는 날에는 한국사람이라면 즐겨먹는 음식들이 있다. 바로 부침개, 오뎅, 라면, 튀김… 튀김은 직접 해먹어 본적이 없어서 이번에 도전해 봤다. 덴푸라 소스도 다랑어 가루, 간장, 설탕, 사케, 물로 잘 만들었다. 아, 떡볶이도 같이 먹을 걸…

I visited Boston for a change. It has been so long. Boston is not really far from where I live, approximately 90 minutes away, but being a poor graduate student, I haven’t visited the city unless any particular reason comes up, to save money on gas, tollgate and parking fees. Well, however, a PRIDE event makes it a difference.

It was super fun but the weather was really bad. It rained cats and dogs. I got completely soaked and wet. Well, on a rainy day, Koreans love eating certain foods–fried pancakes, oden, ramen, tempura, etc. I haven’t made deep-fried battered veggies, so I thought I would give it a try. I also made some tempura sauce with soy sauce, bonito flakes, sugar, sake, and water. It turned out really great. Toppoki would have made a great company to the meal.

Written by asianlikeme

June 14, 2010 at 3:04 am

Chun-li’s “Shanghai Kick!”… and Cooking Bibimbap with Friends

leave a comment »

지난 주 금요일에는 스캇이 놀러와서 쿠키 굽고 비디오 게임하며 놀았다. 90년대 초 유행했던 “스트리트 파이터 II” 그리고 게임 캐럭터 춘리… 고등학생 때 오락실 자주 가면서 춘리 캐럭터에 참 익숙해 졌다. 스캇 왈 자기도 춘리를 좋아했다고 한다. “버드 스핀 킥”을 “샹하이 킥”이라고 부르는 스캇… ㅋㅋㅋ

Last Friday my friend Scott came over for dinner and to hang. I had some pre-made cookie dough, so we finished off our dinner with home-made chocolate cookies! We even had some goofy fun with it by making our names. And we played Tatsunoko vs. Capcom Wii game which I just purchased the day before. We both grew up playing Street Fighter II in the early 90s and our favorite character was Chun-li. Her bird spin kick was very impressive at that time. Scott remembered it “Shanghai kick!” Well, I have no idea what she was shouting when she was doing that kick, but in the current Wii game, she says, “Bird spin kick!” so that’s what I call it.

어제는 감제, 잭, 로빈이 놀러와서 비빔밥을 해 먹었다. 비빔밥 요리하기는 그리 어렵지 않은데 재료를 하나 하나 볶아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좀 걸린다. 결국에는 다 섞을 건데… 섞기 전 10초 동안의 눈의 즐거움을 위하여 고생했다. 그래도 친구한테 한국 요리 소개하고 같이 시간을 보내는 것 자체가 좋은 것이다.

Meanwhile, yesterday I asked Zach to stop by on his way to home from work because I wanted him to pick up my mail from our office mailroom. (My apartment is on his way home.) I cooked zaru soba and bibimbap. Our friends Gamze and Robin joined us and we had such a good time, drinking blue moon and eating.

Written by asianlikeme

May 26, 2010 at 4:17 pm

Mizore Nabe (みぞれ鍋: Japanese Hot-pot with Grated Daikon), Friends, and ダンス!

with 2 comments

皆さん、こにちは。

J-블로거들의 유튜브 비디오를 보면 첫 부분에서 가끔 “미나산, 고니치와”를 말한다. “고니치와”가 인사말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미나산”을 무슨 뜻인지 몰랐다. “산”은 아마 “님”이란 말일테고… “미나”는 뭐지? 네가 히라가나 자체를 모르기 때문에 사전에서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이번 주말에는 히라가나를 공부했다. 또 컴퓨터에 히라가나를 어떻게 입력하는지도 알아냈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서툴다.) 일본어를 일찍 공부할 걸…

이번 비디오는 평소 나의 요리 비디오와는 좀 다르다. 보통은 그냥 나 혼자 먹을 음식을 만들다가 심심해서 찍는다. 그런데 이번에는 나의 친한 친구 Zach과 Trish가 3월14일이라 파이(3.14)를 가지고 저녁을 먹으러 온다고 해서 음식을 하게 되었다. 같이 요리하니까 재미있었다.

오늘의 요리는 미조레 냄비(みぞれ鍋). “미조레”가 약간 젓은 눈이라고 한다. 탕위에 곱게 갈은 무를 얹어 놓은 모습이 눈이 온 것 같은 모습과 비슷하다고 해서 그렇게 부른다고 한다. (“오야코돈”처럼 재미있는 음식 이름이다.) 음식 조리법은 생략.

맛있게 미조레 냄비를 먹고 또 파이도 후식으로 먹었다. Trish가 기분이 좋아서 내 방에서 춤추자고 했고 우리 모두는 신나게 놀았다. Zach과 Trish는 참 서로 사랑하는 커플이다. 부럽다. 나도 언젠가는…

“Minasan, konichiwa.”

When I watch YouTube videos by J-vloggers, I hear them saying “Minasan, konichiwa.” I know what “Konichiwa” means but not “Minasan.” I kind of guess that it refers to someone, as I know that “San” is a suffix that comes after a person’s name or title. I wanted to look it up in a dictionary but I couldn’t because I didn’t know hiragana (one of the Japanese alphabets) and neither know how to type it in computer. Curious enough, I studied hiragana over the weekend. Still my understanding of hiragana is clumsy but good enough to type “Minasan, konichiwa” in Japanese on my own. I wish I had studied Japanese when young.

Today’s video is a bit different than usual. I initially started making cooking videos because I felt bored of “just” cooking and cooking “just” for myself. But this time my dear friends Zach and Trish told me that they would come up for dinner and I was cooking for them. They also brought a pie for the Pie Day (March 14th as in the mathematical number 3.14). It was fun to cook with them and hang out.

I cooked “Mizore nabe”. “Mizore” means sleet in Japanese and it is a reference to the way it is cooked with grated daikon on top. (The grated daikon looks like sleet on the dish.) It is an interesting name for the dish, like “Oyakodon” as in parent/child for chicken/egg. (I won’t talk much about the recipe this time.)

After the main dish, we had some pie. Trish was feeling extremely happy and suggested that we all dance. We played music videos on my wall and danced. It was lovely to watch them dance. They are such a sweet couple. I hope someday I can dance with someone that I love.

Written by asianlikeme

March 16, 2010 at 3:51 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