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Like Me

Are You an Asian or an Orientalist?

Archive for March 2010

leave a comment »

I won’t say much in this post because I don’t want to jinx it.

Written by asianlikeme

March 22, 2010 at 6:04 am

RuPaul’s Drag Race’s Jujubee Performs at Diva’s, Plus Lady GaGa’s and Her Telephone Hat

leave a comment »

요새 내 친구 제니퍼가 열심히 보는 케이블 채널 프로그램이 있다. “루폴의 드래그 레이스” (RuPaul’s Drag Race). 90년도에 한창 유명했넌 루폴이 2000년도 후반에 리얼리티 쇼 호스트로 자신을 재개발해서 새로운 수퍼스타 드래그를 선출한다. 매 에피소드마다 주어진 과제가 있고 이에 가장 낮은 점수를 얻는 두 명이 탈락 후보자로 지정된다. 그리고 루폴은 마지막에 이렇게 말한다. “살아남기 위해서 립싱크를 잘 해!” 그러면 두 명의 후보는 최선을 다해서 립싱크를 하게 되고 결국에는 탈락자가 결정된다.

이 프로그램에 보스톤 출신의 드래그가 있다. 그(녀)의 이름음 “쥬쥬비.” 그녀는 수요일 밤 나의 동내의 “디바”라는 작은 클럽으로 찾아와서 공연을 했다. 그녀는 “디바”에서 원래 공연을 시작했다가 보스톤으로 이사를 갔다고 한다. 수요일 밤의 공연은 “홈커밍”의 공연이라나 할까?

There is a cable show that my friend Jennifer is a big fan of these days. It is RuPaul’s Drag Race on VH1 and LOGO. I remember RuPaul being famous in the early 90s with her hit song “Supermodel (You Better Work).” Now she has reinvented herself as a reality TV host. In each episode of this show, contestants (drag queens) complete a mission. (Usually the missions are something drag-queen -related such as making a dress out of curtain drapes, doing a commercial shoot, etc. Two contestants with the lowest score are up for an elimination and RuPaul says her famous line: “Lip-synch for your life!” The two put on their best drag performance and then finally one leaves (or “shashays away”).

One of the contestants on this season’s show is Boston’s Jujubee. She used to live in my town and perform at Diva’s, a local gay/lesbian bar. Last Wed she visited my town and performed at Diva’s again. What a homecoming show!

쥬쥬비의 공연 후 또 다른 드래그퀸이 공연을 했다. 그녀는 레이디 가가의 신곡 “텔레폰”(“Telephone”)을 공연했다. 뮤직비디오에서 가가는 전화기로 만든 모자를 쓴다. 드래그퀸도 또한 전화기 모자를 사용한게 인상적이 었다.

Immediately after Jujubee’s performance, another drag queen performed Lady GaGa’s new single “Telephone” which I listen to these days. Her hat made of a plastic phone was quite interesting.

Written by asianlikeme

March 19, 2010 at 1:24 pm

Mizore Nabe (みぞれ鍋: Japanese Hot-pot with Grated Daikon), Friends, and ダンス!

with 2 comments

皆さん、こにちは。

J-블로거들의 유튜브 비디오를 보면 첫 부분에서 가끔 “미나산, 고니치와”를 말한다. “고니치와”가 인사말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미나산”을 무슨 뜻인지 몰랐다. “산”은 아마 “님”이란 말일테고… “미나”는 뭐지? 네가 히라가나 자체를 모르기 때문에 사전에서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이번 주말에는 히라가나를 공부했다. 또 컴퓨터에 히라가나를 어떻게 입력하는지도 알아냈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서툴다.) 일본어를 일찍 공부할 걸…

이번 비디오는 평소 나의 요리 비디오와는 좀 다르다. 보통은 그냥 나 혼자 먹을 음식을 만들다가 심심해서 찍는다. 그런데 이번에는 나의 친한 친구 Zach과 Trish가 3월14일이라 파이(3.14)를 가지고 저녁을 먹으러 온다고 해서 음식을 하게 되었다. 같이 요리하니까 재미있었다.

오늘의 요리는 미조레 냄비(みぞれ鍋). “미조레”가 약간 젓은 눈이라고 한다. 탕위에 곱게 갈은 무를 얹어 놓은 모습이 눈이 온 것 같은 모습과 비슷하다고 해서 그렇게 부른다고 한다. (“오야코돈”처럼 재미있는 음식 이름이다.) 음식 조리법은 생략.

맛있게 미조레 냄비를 먹고 또 파이도 후식으로 먹었다. Trish가 기분이 좋아서 내 방에서 춤추자고 했고 우리 모두는 신나게 놀았다. Zach과 Trish는 참 서로 사랑하는 커플이다. 부럽다. 나도 언젠가는…

“Minasan, konichiwa.”

When I watch YouTube videos by J-vloggers, I hear them saying “Minasan, konichiwa.” I know what “Konichiwa” means but not “Minasan.” I kind of guess that it refers to someone, as I know that “San” is a suffix that comes after a person’s name or title. I wanted to look it up in a dictionary but I couldn’t because I didn’t know hiragana (one of the Japanese alphabets) and neither know how to type it in computer. Curious enough, I studied hiragana over the weekend. Still my understanding of hiragana is clumsy but good enough to type “Minasan, konichiwa” in Japanese on my own. I wish I had studied Japanese when young.

Today’s video is a bit different than usual. I initially started making cooking videos because I felt bored of “just” cooking and cooking “just” for myself. But this time my dear friends Zach and Trish told me that they would come up for dinner and I was cooking for them. They also brought a pie for the Pie Day (March 14th as in the mathematical number 3.14). It was fun to cook with them and hang out.

I cooked “Mizore nabe”. “Mizore” means sleet in Japanese and it is a reference to the way it is cooked with grated daikon on top. (The grated daikon looks like sleet on the dish.) It is an interesting name for the dish, like “Oyakodon” as in parent/child for chicken/egg. (I won’t talk much about the recipe this time.)

After the main dish, we had some pie. Trish was feeling extremely happy and suggested that we all dance. We played music videos on my wall and danced. It was lovely to watch them dance. They are such a sweet couple. I hope someday I can dance with someone that I love.

Written by asianlikeme

March 16, 2010 at 3:51 am

The Ultimate Bachelor Room… with Disco Light and All…

with 2 comments

나는 디스코 음악을 좋아한다. 아바, 블론디, 다이아나 로스, 시스터 슬레지, 빌리지 피플… 디스코 음악은 소박하면서도 “캠프”하게 화려한 면이 있다. 한때는 소수자에게 공동체 의식을 가지게 하는 음악이였다. 디스코 음악은 이런 점에서 나에게 매력이 있다.

3년 전에 디스코볼을 하나 구입했다. (I dated a DJ once.) 이 디스코볼과 프로젝터, 컴퓨터를 잘 이용하면 재미있는 디스코불빛 효과를 낼 수 있다. 비디오로 한 번 보자.

I’m fond of disco music. Abba, Blondie, Diana Ross, Sister Sledge, Village People… To me, disco is very communal and campy. It has certain softness that speaks to sexual minorities. Think of the time when disco was popular–the 70s right after the Stonewall Riot and before the beginning of AIDS epidemic. People seemed freer and more soulful. For these reasons, I like disco. Also I dated a DJ once.

In my living room, I set up a disco light system. Put together a disco mirror ball, a projector, and iTunes and you can have your own disco room in your place.

Written by asianlikeme

March 11, 2010 at 3:55 pm

Recipe: Hot Toddy

leave a comment »

어제 저녁 바로 밑에 층에 사는 베티나가 팟럭파티(pot-luck party: 초대 받은 사람들이 조금씩 음식을 가져오는 파티)를 열었다. 무슨 음식을 가져갈 까 생각하다가 稲荷寿司(유부초밥)과 야채 御握り(김밥)를 가져가기로 했다. (채식주의자들이 종종 있으므로 이런 음식들을 모르는 사람들이 오는 파티에 가져가며 좋다.) 미국 사람들은 자기가 모르는 음식에 대해 약간 까다로우므로 작은 카드에 음식을 소개하는 글을 적어서 가져갔다.

파티가 밤으로 저물자 속풀이를 하는 따듯한 음료수를 사람들이 찾았다. 마침 위스키가 있어서 핫타디를 만들었다.

영어로:

Last evening Betina who lives downstairs hosted a pot-luck party for her friend who is going away. Out of bordom for the Friday evening, I decided to attend it and also to say hi to my neighbor. I thought of what food to bring to the party and then figured I should bring some veggie dishes. (It is often times a safe bet when you attend a party by people that you do not really know because there can be some vegetarians.) I decided to bring inarizushi (fried bean curd sushi) and kimchi onigiri (rice balls with kimchi stuffed inside) to the party, along with a card that has descriptions of the ingredients.

I’ve met some people at the party and said hi to them. Later in the party towards the night some craved for a hot tea drink. Xtina and her friend made a hot toddy with whiskey. I did not know about the drink, so I documented it to review it later. Here is the video:

Written by asianlikeme

March 9, 2010 at 3:46 pm

Recipe: Katsu Curry

leave a comment »

어릴 적 특식(?)으로 집에서 먹었던 카레돈까스가 생각이 나서 한 번 만들어 보았다. 보통 카레를 만들 때 감자를 넣는데 튀김음식에는 안 어울리는 것 같다. 튀김 자체가 약간 느끼한 맛이 있으니까 감자를 빼고 그대신 사과를 넣어 새콤한 맛으로 카레를 만드는 게 좋다.

자, 돈까스와 같이 먹을 카레 만드는 법:

  • 양파와 당근을 잘게 썰어서 카레가루와 함께 후라에팬에 올리브유를 넣고 볶는다. 마늘과 진저를 같이 넣어주면 좋다.
  • 가지와 나머지 양파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서 넣어준다. (가지는 껍질과 속의 색깔이 대조되므로 껍질을 부분적으로 벗겨 모양을 내어 미각적 효과를 줄 수 있다.)
  • 물과 캔에 들은 토마토를 넣어준다. 베이잎과 카레바도 같이 넣어준 후 불을 줄여 끓여준다.
  • 사과를 잘라 씨와 줄기를 제거해 소금물에 담가 놓는다. 벨페퍼도 역시 씨와 줄기를 제거하고 먹기 좋게 자른다. 사과를 간다.
  • 다듬어 놓은 벨페퍼와 갈은 사과를 카레에 첨가한다. 10분 정도 더 끓여준다.

그 다음은 돈까스 차례:

  • 돼지고기의 지방 부분을 제거하고 사케에 10분 정도 담그어 놓는다. 10분 후 사케에서 꺼내어 소금과 후추로 기본 간은 맟춘다.
  • 밀가루, 풀은 계란, 빵가루 순으로 돼지고기를 코팅한다.
  • 달구어진 식용유에 코팅 된 돼지고기를 넣어 노릇노릇해질 때까지 튀긴다. 튀긴 후 종이로 기름을 제거한 후 먹기 좋게 자른다.
  • 밥과 돈까스에 카레를 얹어 파슬리로 장식하면 끝!

자, 이제 비디오로 한 번 복습해 보자:

영어로:

When I lived at home with my family back in Korea, my mom would cook katsu curry for me and my little brother. Curry (in Korean style) was thought to be a “kids’ dish” as it has some sweet taste to it. For this reason, when eating katsu curry, I feel in particular nostalgic.

My mom would add potato to curry in replacement of meat, and I think many Koreans do the same. But in this video, I am using no potato. The pork cutlet has some grease taste to it as it is fried, so adding ingredients that have some sour taste like tomato or apple neutralize the grease taste. Let’s go over the recipe:

How to cook curry:

  • Add some olive oil to pan and heat it up. Add chopped onion and carrot. Add grained garlic and ginger. Add curry powder. Sautee the ingredients and mix them well.
  • Chop the remaining onion and egg plant into one-inch pieces.
  • Add water and canned tomato. Add curry blocks and bay leaves. Add the chopped onion and egg plant. Lower the heat and have the ingredients simmer.
  • Peel off the apple. Remove the seeds and stem. Soak it in salt water for 5 minutes and take it out and grain it. Cut bell petter into one-inch pieces.
  • Add bell pepper and apple. Continue cooking it for 10 minutes.

How to cook tonkatsu:

  • Remove any excess fat from the pork. Soak it in sake for 10 minutes. Take it out and season it with salt and pepper.
  • Coat it with flour, beaten egg, and panko (Japanese bread crumbs) in order.
  • Deep fry the pork in oil.
  • Take it out and remove any excess oil with paper towels.
  • Cut it into bite sizes. Serve it with rice and curry.

Here is the video:

Written by asianlikeme

March 9, 2010 at 3:45 pm